티스토리 툴바

주말 오전,

슬리퍼 슬슬 끌고

동네 산책.





왠지 여기에선 수박 한 조각 해야할 것 같아.





이제 부터 초록이 향연들이 지겹도록 이어질테니

각오해.





지하 주차장 가는 길,





마트 가는 길,





촛점 빗나간 사진이지만

빛이 좋았다고 위로해본다.





마트 가는 이 길이

이렇게 아름다웠다니.

몰랐었어 +ㅁ+


















FM2, Solaris FG 100






봄을 만끽하는 방법은

가까이에 있었다.



20120505

우리 집 앞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─ tag  , ,